[국정감사]

기상청, 북핵 인공지진 등 12번이나 늑장보고

입력 2016-10-14 09:51 수정 2016-10-14 10:05


기상청이 북한 핵실험 등 우발사태에 따른 인공지진을 감지하고도 12차례나 늑장 보고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발생한 규모 3.0이상의 인공지진 관측 후 기상청 매뉴얼에서 정한 기준시간보다 보고가 늦어진 경우가 12번이었다.

기상청 매뉴얼에 따르면 인공지진 탐지 후 기상청과 지질자원연구원 간 유선 연락은 6분 이내, 기상청 내부 보고 및 유관기관 초동보고는 10분 이내, 북한이슈 관련 유관기관 통보는 15분 이내에 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초기보고의 경우 5~10분, 지질자원연구원과의 핫라인 가동은 4~7분, 북한이슈 관련 기관 통보는 4~8분가량 늦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 의원은 “북한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 발생소식을 기상청이 아닌 해외에서 먼저 알려주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북핵 우발사태에 대한 빠른 대응을 위해서는 신속한 보고가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상청은 “매뉴얼 검토를 거쳐 최대한 신속하게 국민들에게 통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