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은 다음달 2일부터 사흘간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홈쇼핑 해외 시장개척단' 행사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행사는 베트남 및 동남아시아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2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 기업은 CJ오쇼핑이 베트남에서 운영 중인 TV홈쇼핑 'SCJ' 상품기획자(MD)들과의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주요 국가에 한국상품을 공급하고 있는 CJ오쇼핑의 자회사 'CJ IMC 동남아' 소속 MD들과 국가별 선호상품과 진출 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SCJ는 현재 한국상품 전용 기획프로그램인 '한국상품 골든존'을 운영하고 있는 만큼, 참가 기업들의 해당 프로그램 진출 가능성을 우선적으로 타진한다는 계획이다.

참가 희망 기업은 CJ오쇼핑 기업 홈페이지 (www.CJOShopping.co.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오는 19일까지 이메일(win-win@cj.net)로 접수하면 된다. CJ오쇼핑 동반성장사무국(전화 02-2107-1212)에서는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CJ오쇼핑은 참가업체를 선정한 뒤 오는 21일 개별 통지할 계획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