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신문사 세무조사에 편집기자 기소까지…70년대식 언론탄압”

입력 2016-10-14 09:09 수정 2016-10-14 09:13
“靑 민정수석실이 관장… 우병우 수석이 국감 나와 해명해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청와대가 껄끄러운 관계에 있는 일부 신문사의 세무조사에 나선 데 대해 “시계를 되돌려 1970년대 언론탄압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4일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선일보가 우병우 비위 의혹을 제기해 정부와 정면 충돌한 직후 국세청 조사1국이 조선일보 계열사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비선 실세 국정개입 의혹을 보도한 세계일보도 통일교 계열 회사가 세무조사를 받았고, 4·13 총선 당일에 투표를 독려한 시민기자 칼럼을 노출시켰다는 이유로 오마이뉴스 편집기사를 기소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기사가 문제가 됐을 때 기자를 작성한 기사나 편집·보도국 간부를 기소하는 경우는 있었지만 검찰이 편집기자에게 책임을 묻고 나선 것은 이례적”이라며 “자기검열을 하라는 경고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관장하고 있다며 “우병우 민정수석이 ‘나에게 맞서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들린다”고 했다. 이어 “우 수석은 국회에 나와야 할 또 하나의 사유를 제공했다”며 “다음주 국회 운영위원회 국감에서 출석을 회피하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