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기소 검찰에 물어보라는 청와대

입력 2016-10-14 08:53 수정 2016-10-14 09:11
청와대는 14일 더불어민주당 등이 검찰의 4.13 총선사범 기소를 놓고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하는 것에 대해 “(총선사범 기소는) 검찰의 판단이고 검찰에서 한 일”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선거사범 기소에 대해 “우병우 민정수석의 작품”이라고 주장하는 야당의 반발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검찰에서 한 일에 대해서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민주는 전날 추미애 대표와 윤호중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를 필두로 소속 의원들이 줄줄이 기소를 당하자 “노골적인 야당탄압”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검찰은 추 대표 등 더민주 의원 16명과 국민의당 의원 4명 등을 기소했고, 새누리당 의원 12명을 기소했다. 기소된 새누리당 의원 대다수가 비박계 인사들이다.

청와대는 21일로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우 수석은 관례에 따라 불출석하고,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은 출석할 것임을 시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 수석 국감 출석 여부를 묻는 말에 “관례대로”라고 거듭 불출석 입장을 밝힌 뒤 안 수석에 대해선 “본래 운영위에 나갔다”고 답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