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7·S7엣지 판매확대로 실적 조기 정상화 계획
내부 품질 점검 프로세스 전면 개편할 것

삼성전자는 14일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으로 올해 4분기부터 내년 1분기까지 판매 실기(失機)에 따른 기회손실이 3조원 중반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노트7 판매 중단으로 인해 현재 추정되는 직접 비용은 3분기 실적에 모두 반영했지만, 올해 4분기와 내년 1분기까지도 노트7 판매 실기에 따른 부정적 손익 영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4분기에는 약 2조원 중반, 내년 1분기에는 약 1조원 규모다.

삼성전자는 노트7 판매 중단에 따른 영향에 대해 시장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 같은 전망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노트7 공백에 따른 실적 약세를 '갤럭시S7'과 'S7엣지' 등 기존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조기 정상화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또 노트7 이슈를 계기로 향후 제품 안전성 강화를 위해 내부 품질 점검 프로세스를 전면 개편하는 등 안전한 제품을 공급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증권사마다 기회 손실 전망치가 달라 시장 내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며 "3분기에 갤노트7 손실을 모두 포함시켰다는 등, 확실치 않은 정보들을 바로잡기 위해 자체적으로 전망치를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