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은행장 "금리인상, 대선 이후 검토가 신중한 태도"

입력 2016-10-14 06:53 수정 2016-10-14 06:57
미국 금리인상, 12월 가능성 높여
미국 중앙은행(Fed)이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올리겠다고 사실상 예고한 가운데, 금리를 올리더라도 대선 이후에 시행하는 편이 "신중하다"고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장이 13일(현지시간) 주장했다.

필라델피아 연준은행과 블룸버그통신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하커 은행장은 이날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강연을 통해 "선거의 결과와 그 이후에 발생하는 일 때문에 왜곡 효과가 나고 우리가 대응해야 하는 (통화)정책이 있을지가 걱정된다"며 "따라서 그런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해소될 때까지 기다리는 게 신중할 태도라고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 Fed준의 통화정책회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는 오는 11월 1일과 오는 12월 13일에 각각 열린다. 미국 대선은 오는 11월 8일에 치러진다.

Fed는 지난해 12월 기준금리를 현재의 0.25∼0.5%로 올린 뒤 올해에는 계속 동결해 왔다.

하커 은행장의 발언은 연준의 통화정책에 정치적인 영향을 받는 게 아니냐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는 상황에서 나왔다.

전날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준은행장이 "정치적 시각에 따라 통화정책을 수행하지 않는다"고 단언했지만, 최근 미국에서는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연준이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뜻대로 움직인다'고 주장하는 등 주로 공화당에서 연준의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하는 발언들이 꾸준히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