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버지니아 주(州) 선거운동을 사실상 포기하고 플로리다 등 4개 경합주에 집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CNN은 13일(현지시간) 트럼프 캠프 내부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진영이 앞으로 버지니아 주 대신 플로리다, 펜실베이니아,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등 4개 주에서의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에서 양당체제가 정착된 이후 버지니아 주는 공화당 지지 성향이 강한 곳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2008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당선을 계기로 민주당 지지 분위기가 점점 강해졌고 현재는 경합 지역으로 분류된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버지니아 주에서 활동하던 트럼프 지지자들은 “성급한 결정”이라며 크게 반발했다. 트럼프 캠프의 버지니아 선거운동책임자였던 코리 스튜어트는 NBC 인터뷰에서 “버지니아 주에서는 (트럼프 캠프에서) 자금 지원만 하면 될 정도로 (지지자들의) 열성적인 활동이 있었다”며 “완전히 성급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버지니아주는 물론 4개 경합주에서 모두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에게 밀리고 있다. 미 로아노크 칼리지의 최근 버지니아 주 여론조사를 보면 트럼프의 지지율은 36%에 그쳐 45%를 기록한 클린턴에게 9%포인트 뒤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이 이날 발표한 펜실베이니아 주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는 클린턴에게 9%포인트(클린턴 48%, 트럼프 39%) 뒤졌다. 아울러 전날 공개된 ‘오피니언 새비’의 플로리다 주 여론조사에서도 클린턴이 47%를 기록한 반면 트럼프는 44%에 그쳤다.

또 하이포인트대학의 노스캐롤라이나 주 여론조사 결과 43%대 42%로 클린턴이 박빙의 리드를 보였고, CBS뉴스의 오하이오 주 여론조사에서도 클린턴이 46%의 지지율을 기록해 42%를 얻은 트럼프를 4%포인트 차로 제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