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갤럭시 노트 7' 파동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에 대한 신뢰를 표명했다.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자회사인 블레이크 캐피털과 포터 캐피털은 12일 성명을 통해 삼성전자가 세계 최고 브랜드라는 관점을 유지한다면서 최근의 위기가 삼성전자의 운영방식과 지배구조 개선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두 펀드는 삼성전자의 지분 0.62%를 가지고 있다.

성명은 먼저 "갤럭시 노트 7을 둘러싼 최근의 이슈는 불행이지만 삼성전자가 월드-클래스 브랜드를 가진 글로벌 리딩 기업이라는 우리의 관점을 낮추도록 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전자가 이번 사안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는 뜻도 나타냈다. 또 "최고 수준의 기업 운영방식과 지배구조 개선을 채택함으로써 새로운 리더십이 자리 잡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반대하는 등 삼성그룹 개편에 반발했던 엘리엇이 신뢰를 유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한 것은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 7의 단종을 선언한 데 이어 3분기 영업이익(잠정)을 7조8000억 원에서 5조2000억 원으로 낮춘 직후였다. 이들은 지난주에는 삼성전자 이사회에 편지를 보내 △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의 분리 △30조 원 특별배당 △독립적인 이사 3명 추가 선임 등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