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예정됐던 프랑스 방문을 연기한 것은 파리 러시아 문화원 개설 행사를 프랑스 측이 취소했기 때문이라고 푸틴 대통령이 12일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애초 오는 19일 파리를 찾아 러시아 문화원 개설 행사에 참석하고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시리아 문제를 주제로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었으나 11일 방문을 전격 취소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투자포럼 '러시아가 부른다'에 참석, "사실 방문을 취소한 것은 아니다" 며 "프랑스 측이 지금은 공식적으로 (파리에) 러시아 문화원을 개설하고 문화 교류에 대해 대화할 때가 아니라면서 이 행사들을 연기할 것을 제안해와 우리가 그것을 수용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푸틴은 "이번 일로 프랑스 국민, 기업들과의 관계는 전혀 변한 것이 없으며 양국 관계에도 아무런 심각한 일이 없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크렘린궁은 프랑스 측의 문화행사 취소로 방문을 연기했다고 밝혔으나 전문가들은 시리아 사태를 둘러싼 양국 간 갈등이 주요 원인이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