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삼하리 '화려한 변신'…복합관광단지 내년 '첫 삽'

입력 2016-10-13 18:03 수정 2016-10-14 02:09

지면 지면정보

2016-10-14A30면

부산 영도구 동삼하리 복합개발(조감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영도구는 13일 에스디에이엠씨(SDAMC) 컨소시엄과 동삼하리 복합개발사업 협약을 맺었다.

SDAMC는 연내 시행을 담당할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내년 2월까지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추진한 뒤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SDAMC는 지난달 22일 토지매매가의 5%인 27억5000만원을 보증금으로 영도구에 납부했다. 구는 민간 컨소시엄이 토지매매대금 총 550억원을 완납하는 내년 5월께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영도구 동삼동 하리지구 복합개발 사업은 태종대권 종합개발사업 중 하나다.

2011년부터 하리항 주변 5만823㎡의 공유수면 매립공사를 시작해 지난해 3월 준공했다. 전체 매립지 중 2만3700㎡에 호텔과 쇼핑몰, 컨벤션센터, 문화시설 등을 세워 인근 동삼혁신도시, 태종대 유원지와 연계한 배후 관광지로 개발한다.

구는 내년까지 관광단지 개발을 끝내려고 했으나 사업자 선정이 한 차례 취소되면서 2020년 말로 미뤄졌다.

구는 SDAMC 측으로부터 550억원의 토지대금을 받아 사업부지를 매립한 부산도시공사에 매립비용 300억여원과 연체이자 등을 갚을 계획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