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지역' 울주·경주·기장·영광, 연합 재경학사관 짓는다

입력 2016-10-13 18:00 수정 2016-10-14 02:09

지면 지면정보

2016-10-14A30면

장한연 울주군 부군수(왼쪽부터), 김준성 영광군수,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오규석 기장군수, 이상욱 경주시 부시장 등이 12일 재경학사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했다. 울주군 제공

울산 울주군이 경주·기장·영광 등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재경학사관 건립에 나섰다. 울주군은 지난 12일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에서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원전 소재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경학사관 건립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재경학사관은 1000명을 수용하는 연면적 2만2000㎡ 규모로 2019년 완공된다. 원전 소재지 출신 학생 500명, 전국 일반학생 500명을 수용한다. 비용은 사립대 기숙사비(월 28만~40만원)보다 저렴한 월 15만원 수준이다.

건축비용 400억원은 4개 시·군이 원전지원금으로 100억원씩 분담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서울시 성동구 응봉동 국유지 6100㎡를 건축부지로 제공한다. 재경학사관 건립공사부터 사후관리는 교육부 산하 한국장학재단이 맡는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