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까지 3만6469대 등록
전체 등록 1위는 쏘나타
르노삼성자동차 SM6가 지난 3월 출시 이후 9월까지 7개월 연속 자가용 등록 기준으로 중형차 1위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은 국토교통부의 용도별 차량 등록 자료를 분석한 결과 SM6가 3월부터 9월까지 자가용으로 3만6469대 등록됐다고 13일 밝혔다. 자가용은 전체 등록 자동차 가운데 택시 등 영업용과 관용 차량을 제외한 차량이다. SM6는 3월 출시되자마자 5148대가 자가용으로 등록되면서 1위에 올랐고, 7개월 연속 1위를 지켰다.
3~7월 영업용과 관용차까지 합한 전체 등록 대수는 현대자동차 쏘나타가 5만243대로 1위였고 SM6는 3만8930대로 2위였다. 쏘나타의 자가용 등록 대수는 2만7244대로 이 부문에선 SM6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전체 등록 대수 중 자가용 비율은 SM6가 93.7%, 쏘나타가 54.2%로 집계됐다. 르노삼성은 “이런 추세라면 올해 3월부터 판매된 SM6가 연간 최다 자가용 등록 중형차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SM6는 미등록 차량까지 포함한 판매 기준으로 9월 말까지 4만513대가 팔리면서 출시 7개월 만에 누적 4만대를 넘어섰다. 르노삼성은 SM6의 인기 요인으로 준대형급에 버금가는 고급 안전·편의장치와 높은 완성도를 꼽았다.

SM6는 최고급 트림(세부 모델)인 RE 판매 비중이 42%, 두 번째 트림인 LE가 46%로 고급 모델 판매 비중이 전체의 88%를 차지한다. ‘고급화 전략’이 맞아떨어졌다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이다.

2.0가솔린, 1.6가솔린 터보, 액화석유가스(LPG), 디젤 등 동력계통별로 판매 비율이 고른 것도 SM6의 특징이다. 1.6터보는 월평균 960대씩 꾸준히 팔리고 있고 8월 출시한 SM6 dCi(디젤)도 9월까지 1413대 판매됐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