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대표 오스만 알 감디·사진)은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울산 주민을 돕기 위해 15억원 상당의 난방유를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13일 밝혔다. 침수된 3000가구에 50만원씩의 난방유 쿠폰을 지급한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