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까지 초대한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

입력 2016-10-13 17:41 수정 2017-07-07 10:03

지면 지면정보

2016-10-14A32면

직원들과 소통위해 원장실 개방
지난 6월 취임한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 원장(가운데)이 직원과의 소통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원장실 문을 활짝 열었다. 직원이 어려움 없이 원장실을 찾아 애로사항을 얘기하는 문화를 조성하겠다는 뜻으로, 조직문화가 보수적인 병원업계에서는 이례적인 일이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전 원장이 지난 12일 병원에 새로 입사한 간호사 방사선사 등을 원장실로 초대해 대화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신입사원은 입사 소감, 병원 생활, 애로사항 등을 가감 없이 얘기했다. 연구행정팀에 입사한 한 사원이 “새로 지은 헬스케어혁신파크에 식당이 없어 불편하다”고 말하자 전 원장은 그 자리에서 “공사를 빨리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열린 원장실’ 아이디어는 “소통과 공감으로 하나되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고 선언한 전 원장이 냈다. 협력업체 직원 등 5000여명은 편히 원장실을 드나들며 환자진료나 응대 과정에서 생긴 애로사항을 얘기할 수 있다. 병원 관계자는 “대학병원 가운데 병원장이 원장실 문을 개방하고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