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전문기업 영원아웃도어는 13일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과 장애인식 개선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엔젤스헤이븐이 벌이고 있는 ‘손모아장갑 캠페인’에 영원아웃도어가 동참, 관련 신제품 판매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기로 했다. 이 캠페인은 청각 및 언어장애인을 ‘벙어리’라고 비하하지 말자는 취지에서 “벙어리장갑을 손모아장갑으로 순화해 부르자”는 뜻을 담고 있다.

성가은 영원아웃도어 상무(오른쪽)는 “손모아장갑 캠페인에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 은평구 엔젤스헤이븐 사무실에서 열린 협약식에 조준호 엔젤스헤이븐 상임이사(왼쪽)와 성 상무가 참석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