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부부 국립박물관장 탄생

입력 2016-10-13 17:44 수정 2016-10-14 01:49

지면 지면정보

2016-10-14A32면

김연수 국립고궁박물관장 임명
남편은 이영훈 국립중앙박물관장
학예직 공무원으로 공직을 시작한 부부가 나란히 국립박물관장이 됐다.

김연수 문화재청 국제협력과장(52)이 오는 17일자로 국립고궁박물관장에 임명된다고 문화재청이 13일 발표했다. 김 신임 관장은 고궁박물관 전시홍보과장과 유물과학과장, 국립문화재연구소 미술문화재연구실장 등을 지냈다. 차분하고 일 처리가 꼼꼼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부터 국제협력과장으로 일하며 덕종어보 반환과 백제역사유적지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줄다리기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등을 추진해왔다.

김 신임 관장의 남편은 지난 3월 취임한 이영훈 국립중앙박물관장(60)이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고궁박물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 소속 박물관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두 사람은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 선후배 사이다.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사로 일한 것을 계기로 부부의 연을 맺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