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노트7, 삼성 전화위복 계기되길"

입력 2016-10-13 18:25 수정 2016-10-14 04:33

지면 지면정보

2016-10-14A8면

"국민소득, 대기업 역할 중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13일 “삼성이 갤럭시노트7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것은 삼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경제 전반의 문제”라며 “삼성이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잘 극복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4개 기업 경제연구소 소장과의 간담회에서 “우리 국민들이 삼성전자가 국가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세계에서 우뚝 선 것에 대해 자긍심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재벌 대기업이 자신의 성장이나 이익만을 도모하지 말아야 한다”며 “기업들이 우리 경제를 공정하게 만들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노력을 한다면 정부가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자신의 경제성장 담론인 ‘국민성장’에 대해 “우리 경제에서 수출과 내수가 함께 성장하고 낙수효과와 분수효과가 동시에 나타나야 한다”며 “국민 전체 소득을 높이기 위해선 재벌 대기업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문 전 대표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소장을 맡은 조윤제 서강대 교수와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장, 강인수 현대경제연구소장, 김주형 LG경제연구소장, 황규호 SK경영경제연구소장이 참석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