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사진)와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오는 25일 서울 시내에서 함께 점심을 먹으며 만나기로 했다고 국민의당 관계자가 13일 밝혔다. 이 자리엔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동석한다.

이번 만남은 김 전 총리가 지난 8월 인사차 찾아온 박 위원장에게 제안해 이뤄졌다. 당시 안 전 대표는 “냉면을 먹으며 자세한 말씀을 듣겠다”고 화답해 ‘냉면 회동’으로 관심을 모았다. 당초 지난달 9일로 약속했다가 김 전 총리가 연기를 요청해 다시 날짜를 잡았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