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림 "아파트 청약 과열…DTI 강화해야", 유일호 "8·25 대책효과 살펴본 뒤 추가대책"

입력 2016-10-13 18:22 수정 2016-10-14 04:29

지면 지면정보

2016-10-14A8면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8·25 가계부채 대책 효과를 살펴본 뒤 문제가 있다면 총부채상환비율(DTI) 강화를 포함한 새로운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 강남 등지의 아파트 청약 과열을 막기 위해 DTI 조정을 검토할 시기가 됐다”는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의장 질문에 “앞으로 대책이 필요하다면 (DTI 강화도) 포함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다만 “지금은 8·25 대책의 효과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또 “아파트 집단대출 증가세에 문제가 있고 일부 지역 청약시장이 과열됐다는 것은 인정하느냐”는 김 의장 질문에 “그런 부분이 보인다”고 답했다. 김 의장은 “8·25 대책 이후 주택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에 오히려 가계부채가 급증했다”며 “DTI 조정이 가계부채 증가를 막는 데 효과가 있을 것이니 적극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