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9,200470 -4.86%)는 두산밥캣이 공모 일정, 조건 등을 변경해 상장을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13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두산밥캣이 희망 공모가액을 2만9000원~3만3000원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기존 희망가액 4만1000원~5만원보다 대폭 낮은 수준이다. 최종 공모가액은 수요예측을 거쳐 결정된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