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갤럭시노트7의 교환 제품을 포함한 전량인 190만대를 리콜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의 승인을 받아 기존의 자발적 리콜 프로그램을 교환 제품까지 확장하는 것이라고 미국 법인 뉴스룸에서 설명했다.

갤럭시노트7을 산 소비자들은 삼성의 다른 스마트폰으로 교환하거나 환불받을 수 있다.

CPSC도 웹사이트에서 삼성의 갤럭시노트 7 리콜을 공지했다.

CPSC에 따르면 미국에서 과열 사건 96건이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화상 13건, 재산 피해 47건이 있었다. 96건 중 지난달의 1차 리콜 이후 접수된 것은 23건이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