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역 최대 규모 기계류 전문 무역전시회인 ‘제11회 2016 한국국제기계박람회’가 개최된다.

‘기계로 소통하는 글로벌마켓’이란 슬로건으로 열리는 올해 전시는 경남 창원 컨벤션센터(CECO)에서 18일부터 21일까지 열린다.

독일, 미국 등 16개국 159개사가 381부스 규모로 참가하는 이번 전시에는 참관객 2만7000여명이 찾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장자동화, 일반 산업기계, 금속가공기계, 금형·공구 등 핵심 자본재 7개의 전문분야별 세부전시회도 열린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첨단 공작기계부터 3D프린터, 3차원 측정기까지 정부의 ‘제조업 혁신 3.0전략’에 걸맞는 기계산업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해외 대규모 발전소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VR체험관을 운영하며, 독일 유명 센서기업인 아이에프엠일렉트로닉은 압력·유량·근접센서 등을 출품한다. 중동·인도·일본 등 5개국 벤더등록 책임자 초청 수출상담회, 기계기술세미나 등도 열린다.

박영탁 기산진 상근부회장은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사물인터넷과 같은 새로운 기술과의 융합으로 진화하는 기계기술의 동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이번 전시회에 업계 관계자분들의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