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자동차 렌탈·리스를 은행 영업점에서 상담하고 신청할 수 있는 ‘신한 마이카 렌탈·
리스’ 서비스를 13일 출시했다. 신한카드의 신차 장기렌터카와 오토리스 상품을 신한은행 영업점에서 상담 받고 신청할 수 있는 서비스다. 상담과 신청 후에는 신한카드 전담센터에서 계약, 서류접수, 차량 발주, 등록까지 모든 과정을 진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은행 영업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는 자동차금융 상품이 다양해져 그만큼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도 넓어졌다”며 “은행과 카드회사간 협력으로 자동차금융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