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3' 이서진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이서진이 '삼시세끼'와 나영석 PD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tvN '삼시세끼-어촌편3'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나영석PD, 양정우PD와 배우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참석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서진은 앞서 '삼시세끼'가 망할 거라 예상한 것에 대해 "처음에 할 때도 100% 망한다고 생각했다. '꽃보다 할배'를 갔다와서도 이런 프로그램을 왜 만드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내가 프로그램 보는 눈이 없는 건 확실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나는 출연하는 입장이라 잘 모르기 때문에 항상 제작진들에게 '잘 될 것 같느냐'고 물어본다. 어촌편을 본 제작진을 오늘 만나 보니 다들 좋다고 얘기하더라"며 "나영석 PD가 운은 좋은 것 같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이번 '삼시세끼-어촌편3'에서는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전라남도 고흥군의 아름답고 평화로운 섬 '득량도'를 터전으로 삼아 '세끼하우스'를 꾸린다. '서지니호 선장' 맏형 이서진, '요리 담당' 둘째형 에릭, 프로 막둥이 윤균상의 어촌라이프는 오는 14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