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외교부는 미술관? 작품 134억어치 보유

입력 2016-10-13 14:36 수정 2016-10-13 14:40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국감 자료
최고가는 이상범 ‘산수화’·전광영 ‘어그리게이션’… 5억 가치

외교부 본부와 재외공관이 보유한 미술품이 134억원어치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사진)이 13일 외교부에서 받은 ‘외교부 미술품 관리대장’에 따르면 보유 중인 취득가 50만원 이상 미술품은 이달 기준 총 4409점으로, 이들 작품의 가치는 총 134억3981만원이었다. 이 중 기증받은 미술품은 1434점, 54억7090만원 상당이었다.
미술품이 가장 많은 곳은 외교부 본부로 총 112건의 미술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직접 취득한 것과 기증받은 것을 합쳐 가치가 14억7280만원이었다. 다음은 주유엔대표부로 8억8664만원어치로 평가됐다.

최고가 미술품은 외교부 본부에 있는 고(故) 이상범 화백의 ‘산수화’와 주유엔대표부가 보유한 전광영 화백의 ‘어그리게이션 07-D104’이었다. 두 작품 모두 기증된 작품으로, 추정가는 각각 5억원에 이른다.

복제품도 74건이나 됐다. 복제품 중 가장 비싼 작품은 주그리스대사관이 갖고 있는 송영방 화백의 ‘금강산 귀면암’으로 취득가격이 800만원이었다.

이 의원은 “재외공관의 미술품은 작품의 선정과 공관 내 배치가 우리 문화의 홍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선정, 구매, 배치 과정에서 우리 문화예술을 알리는 분명한 목표를 갖고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