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이서진과 나영석PD가 서로의 미래를 언급했다.

tvN '삼시세끼-어촌편3'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나영석PD, 양정우PD와 배우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참석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서진은 최근 받은 상에 대해 "생각지 못한 상을 받아서 놀랍다. 상을 받고 그날 이후로 잊는 걸로 해서 큰 부담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나영석PD도 언젠가는 끝이 나지 않겠느냐. 둘다 시기를 잘 봐서 안 될 것 같으면 헤어지는 방향으로 가겠다. 지금도 위태위태한 것 같다"고 나영석 PD와의 끝을 예상했다.

나영석 PD는 "나도 같은 생각이다. 가차 없이 그만 둘 생각. 공과 사는 엄격하게 구분한다. 아니다 싶으면 서로 깔끔하게 돌아설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삼시세끼-어촌편3'에서는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전라남도 고흥군의 아름답고 평화로운 섬 '득량도'를 터전으로 삼아 '세끼하우스'를 꾸린다. '서지니호 선장' 맏형 이서진, '요리 담당' 둘째형 에릭, 프로 막둥이 윤균상의 어촌라이프는 오는 14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