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일부에서 최소한의 방어체계 사드 "대안 없이 반대"

입력 2016-10-13 11:13 수정 2016-10-13 11:13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단순한 협박이나 협상용이 아닌 우리 민족을 공멸로 몰고 갈 수 있는 실체적인 위협" 이라며 "그런데도 사회 일각에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체계인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조차 대안 없이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수원시 보훈재활체육센터에서 열린 '제50회 전국상이군경체육대회'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여러분께서 피땀 흘려 지켜낸 조국 대한민국이 지금 북한의 무모한 핵과 미사일 개발로 큰 안보 위기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핵 위기를 돌파하고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선 국민의 하나 된 마음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며 "조국을 위해 누구보다도 헌신해 오신 여러분께서 올바른 국민 여론이 형성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