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투쟁본부, 경찰 협의 제안 재차 거부…"부검 필요없어"

입력 2016-10-13 10:23 수정 2016-10-13 10:23
백남기 투쟁본부는 경찰이 세 번째로 제의한 부검문제 협의 시한 다음날인 13일 "부검을 전제로 한 협의에 응할 수 없다"며 재차 거부 의사를 밝혔다.

투쟁본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사인은 명확하고, 증거는 확실하며, 따라서 부검은 불필요하다"면서 "부검을 전제로 한 경찰 당국의 협의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참고할 목적으로 요구한 영장 전문 공개조차 거부하면서 유족과 대리인들에게 '긴밀한 협의'를 하자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기만적 행태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투쟁본부는 "검·경이 부검을 고집한다면 우리는 '이들이 사인을 바꿔 책임을 회피하려 한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끝내 영장 집행을 강행한다면 유족과 투쟁본부는 국민과 함께 있는 힘을 다해 막겠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유족·투쟁본부와 지속해서 접촉하면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이달 10일 3차 협조 공문을 보낸 바 있다. 내용은 '부검 협의를 위해 대표자를 선정하고 협의 일시·장소를 통보해 달라'는 것으로 1·2차와 같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