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개헌 이미 실기… 與·靑의 짜고치는 고스톱”

입력 2016-10-13 09:12 수정 2016-10-13 10:23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13일 “저는 개헌론자이고 국민의당의 많은 분이 개헌에 찬성하지만 지금은 아니다”며 “이미 개헌은 박근혜 대통령이 반대해 실기(失期)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연일 새누리당에서 개헌론을 들고 나오고, 청와대는 부인하고 있다”면서 “왜 지금 이 판국에 뜬금없이 개헌론인가 우리는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위원장은 “지금은 국정감사와 예산 국회에 성실히 임할 때”라며 “자꾸 정국의 초점을 흐려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우병우 수석, 최순실 씨 의혹의 초점을 흐리려고 하는 공작정치”라고 주장했다. 또 “친박(친박근혜 세력)의 집권이 어려워지니 이원집정제 또는 분권형 개헌을 제시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대통령으로 만들고 친박 총리를 세우려 계산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국회 내에 개헌특위를 구성하는 것은 찬성”이라며 “통일된 개헌안을 내 차기 대권 후보들이 공약하게 하고, 새 대통령 취임 초에 개헌을 추진하면 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지금은 새누리당에서는 일부에서는 얘기하고 청와대는 반대한다고 해 되지도 않을 것”이라며 “정국을 블랙홀로 빠뜨리려는 전략”이라고 못박았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