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기업 한섬은 지난해 10월 연 자사 온라인몰인 '더한섬닷컴' 개설 첫해 매출 200억원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당초 예상 목표를 30% 초과한 매출 성적이라고 전했다.

한섬의 대표 여성복 브랜드인 '타임'과 '시스템'이 매출과 구매건수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또한 남성복 '시스템옴므'가 매출 3위를 차지했다는 점에 한섬은 주목하고 있다. 현재 백화점과 아웃렛 시장에서 시스템옴므 매출이 여성복 4개 브랜드보다 적은 수준이고, 온라인몰 매출 남녀 성비가 3대 7임에도 불구하고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이다.

온라인몰에서 구매하고 백화점과 아웃렛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상품을 수령하는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이용자의 절반이 시스템옴므 구매 고객이란 점도 특징이다.

이는 온라인과 모바일로 편리하게 구입한 뒤 매장에서 상품을 확인해 꼼꼼하게 멋을 내는 남성 고객들의 쇼핑 스타일을 보여준다고 한섬은 분석했다.
한섬닷컴은 1인당 구매 단가인 객단가가 40만원 내외로 집계됐다. 온라인에서 특별 프로모션 없이 오프라인 매장과 같은 가격을 유지하는 정책을 유지한 결과, 높은 수준의 객단가가 형성됐다는 설명이다.

한섬은 신규 여성복 브랜드 '래트바이티'와 편집숍 '폼'에서 운영 중인 자체브랜드(PB) 상품 등 온라인 콘텐츠를 꾸준히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섬 관계자는 "더한섬닷컴 일평균 방문자수가 개설 초기 1만명에서 현재는 4만명으로 늘었다"며 "브랜드 미입점지역을 중심으로 매출이 발생하는 등 신규 고객들의 유입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섬은 더한섬닷컴 개설 1주년을 맞아 덧글, 사은품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인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