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등 공기업 9곳 전경련 탈퇴

입력 2016-10-13 08:34 수정 2016-10-13 08:34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전력 등 공기업 9곳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탈퇴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에 대한 전경련의 우회지원 논란에 이어 최근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관련한 정경유착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전경련에 탈퇴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탈퇴한 공기업 중에는 인천공항공사, 한전 외에 한국석유공사, 가스공사, 서부발전, 에너지공단, 석유관리원, 산업단지공단, 선박안전기술공단이 포함됐다.

이들 공기업은 전경련에 회원으로 가입한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자 2010년부터 탈퇴 의사를 전했지만, 전경련 측에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다가 최근 탈퇴 처리를 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전경련 회원사인 공기업 수는 19개에서 10개로 줄었다. 세종문화회관이 지난 11일 탈퇴 신청서를 냈고, 수출입은행 등도 탈퇴를 검토하고 있어 전경련을 탈퇴하는 공기업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전경련에는 삼성과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을 비롯해 600여개 기업과 기관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이들 회원사가 내는 연간 회비는 400억원 규모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