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이 국내 투자업계 최초로 인공지능 연구센터를 설립한다.

최근 로보어드바이저(로봇+투자전문가)를 비롯해 인공지능이 투자업계 화두로 떠오름에 따라 이를 활용한 자산 관리 플랫폼을 만든다는 목표다.

미래에셋운용은 13일 고려대학교 복잡데이터연구실과 함께 '미래에셋 인공지능 금융연구센터'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앞으로 이 센터에서는 인공신경망을 통한 '딥러닝'을 리서치와 자산배분 솔루션, 투자성향 분석과 상품개발에 활용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
고려대 측은 금융 관련 인공지능 연구를 담당하고, 미래에셋운용은 기술 구현과 서비스·상품 개발을 맡는다. 이 작업에는 금융솔루션 개발업체인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가 참여한다.

센터의 특징은 '인공지능 금융 통합 플랫폼' 구축에 있다. 사람 개입은 최소화하고 인공지능 스스로 딥러닝을 통해 국면별 최적화한 모델을 산출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최종적으로는 자산관리 솔루션 플랫폼을 개발한다.

김미섭 경영관리부문 대표는 "인공지능을 통한 투자 솔루션은 시대적 흐름"이라며 "사람을 통한 자산 관리와 병행해 투자의 한 축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