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국민 경선에 100만명이 참여한다면 ‘문재인 대세론’은 바뀔 수 있다”며 “내가 이루려는 정치적 경쟁 구도는 출마선언을 하면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총동창회(회장 이규형) 주최로 열린 포럼에서다. 김 의원은 “30만명 수준인 국민 경선으로는 지금의 틀(문재인 대세론)을 바꿀 수 없지만 대권주자들이 노력해 100만명으로 모집단이 커진다면 달라질 것”이라며 “내가 야권 대선후보가 되면 표의 확장성이 커지리라 보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개헌론과 관련해 김 의원은 대선주자 간 개헌 합의를 제안했다. 그는 “불안한 국민, 불공정과 불평등에 울부짖는 사회적 소외세력, 만연한 부정부패 등 세 가지는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