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이 투자한 해외기업, 구글·애플·아마존·MS 순

입력 2016-10-12 18:05 수정 2016-10-13 00:14

지면 지면정보

2016-10-13A2면

국민연금이 해외에서 미래성장산업으로 꼽히는 정보기술(IT)·제약회사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국민연금공단이 제출한 ‘해외주식 투자현황’을 분석한 결과 투자액 상위 10개 중 8개는 IT업체, 2개는 제약회사였다.

지난 6월 기준으로 최대 투자회사는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으로 총 9억1000만달러(약 1조210억원)를 투자했다. 애플(7억700만달러)과 아마존(6억7300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6억6700만달러), 페이스북(5억60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존슨앤드존슨(5억700만달러)과 화이자(4억3700만달러)도 10위권에 포함됐다.

중국 인터넷 회사인 텐센트(4억2700만달러)는 올해 처음 10위권에 진입했다. 텐센트는 중국 최대 메신저 위챗을 보유하고 있고,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매출 1위인 슈퍼셀을 지난 6월 인수했다.

지난해까지 국민연금 투자 4위권에 들었던 미국 4대 은행인 웰스파고는 순위 밖으로 밀려났다. 웰스파고는 세계적인 투자자 워런 버핏의 벅셔해서웨이가 대주주로 있는 곳이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