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미르재단 제안자 누구냐"…이승철 "수사 중이라 답변 못해"

입력 2016-10-12 18:53 수정 2016-10-13 00:04

지면 지면정보

2016-10-13A8면

야당 의원들, 청와대 배후설 제기
12일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사진)에게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부회장에게 “미르재단의 최초 제안자가 누구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 부회장은 “최근 일어난 일련의 일들에 대해 사실 여부를 떠나 물의가 빚어진 데 국민 여러분께 사죄를 드린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검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어 답변이 어렵다”고 답했다.
송영길 더민주 의원은 “미르재단 문제가 불거진 뒤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만나거나 연락한 일이 있느냐”고 묻자 이 부회장은 “만난 기억이 없다. 전에는 행사 때 만났지만 통화도 한 적 없다”고 했다.

박주현 국민의당 의원은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전경련뿐만 아니라 기획재정부와 법원 등 국가기관을 한꺼번에 움직일 수 있는 기관은 청와대밖에 없지 않으냐”고 청와대 배후설을 제기했고, 일부 의원은 전경련 해체론을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은 다 전경련 같은 조직을 갖고 있고 주요 20개국(G20) 회의에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전경련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명재 새누리당 의원은 청와대 개입설에 대해 “(야당이) 대통령 퇴임 후 제2의 일해재단이라고 하는데, 비영리 공익재단에 제3자가 영향력을 행사하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