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그룹 회장 "5년 안에 디지털혁명 온다"

입력 2016-10-12 19:19 수정 2016-10-12 19:24

지면 지면정보

2016-10-13A13면

구자열 LS그룹 회장(사진)은 12일 “제조·에너지·건설 등 모든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기술이 차지하는 비중이 현재 10~20%에서 향후 5년 안에 40% 이상으로 높아질 것”이라며 대비를 강조했다. 계열사 임원 및 팀장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임원 세미나에서다.

구 회장은 “정보통신기술(ICT)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사업 전략에서부터 생산, 영업 등 사업 과정 전반이 획기적으로 바뀌는 디지털혁명 수준의 변화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특히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이미 지속성장을 위한 열쇠로 디지털 전환을 꼽으며 인공지능 및 로봇 등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며 “LS의 해외 경쟁사인 ABB, 지멘스 등도 IT 회사를 인수하는 등 디지털 전환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을 철저히 분석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지난 9월 그룹 연구개발성과 공유회에서도 디지털 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LS 관계자는 “내년부터 계열사별로 중장기 사업전략과 인재육성 과정에 디지털 역량을 확보하는 데 힘을 쏟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