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리싱크로보틱스 회장
‘로봇의 아버지’로 불리는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 출신인 로드니 브룩스 리싱크로보틱스 회장 겸 최고기술경영자(CTO·사진)는 “인공지능(AI) 로봇이 인류를 위협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는 과도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12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6 로보월드’ 참석차 처음 한국을 찾은 브룩스 회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로봇이 인간 수준의 인지능력을 갖추려면 500년은 족히 걸릴 것”이라며 “로봇이 정해진 특정 업무를 잘할수는 있지만 인간처럼 모든 일을 전체적으로 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리싱크로보틱스는 최근 국내 공압기기 전문기업인 TPC메카트로닉스와 손잡고 한국시장에 협업로봇인 ‘소이어’를 공급한다. 브룩스 회장은 “한국은 가장 크고 중요한 로봇시장 중 하나”라며 “로봇을 파는 기업으로서 한국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협업로봇은 전문 프로그래머가 필요한 산업용 로봇과 달리 간단한 교육을 받으면 현장에서 쉽게 작동할 수 있는 데다 안전센서가 있어 안전성도 더 뛰어나다.

브룩스 회장은 “인건비가 많이 오르면서 공장에서는 사람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협업로봇은 사람이 기피하는 부분을 채워주는 보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룩스 회장은 경영활동에 나서기 전 MIT 인공지능연구소에서 일하면서 많은 제자를 양성했다. 그가 1990년 제자 2명과 함께 설립하고 현재는 제자가 경영하는 ‘아이로봇’은 세계 청소로봇 시장을 이끌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