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불참자는 개××, 말 걸지 말고 밥도 먹지 말자"…이런 노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입력 2016-10-12 17:26 수정 2016-10-13 01:14

지면 지면정보

2016-10-13A29면

이런 노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파업 16일…철도노조 카톡방
비조합원 왕따·언어 폭력 난무
“파업 미참가자들에게는 선배라는 존칭을 없애자. 개××들에게 무슨 존칭을….” “업무 대화 외엔 말도 섞지 말고 밥도 먹지 맙시다.”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 소속 조합원의 카카오톡 내용이다. 철도노조가 12일 파업을 16일째 이어가면서 파업 참가자와 미참자가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코레일 전 직원(2만6661명)의 70%(1만8528명)를 차지하는 철도노조 조합원들의 비조합원에 대한 집단 따돌림, 언어폭력 등이 심해지는 양상이다.
파업에 참가했다가 최근 업무에 복귀한 한 조합원은 “지부장이 폭언한 것은 물론 인사를 해도 받지 않고 눈도 마주치지 않는다”며 “심지어 단체대화방의 이야기를 외부에 흘리면 각오하라는 협박도 서슴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이날 현재 파업 참가자 중 업무 복귀자는 344명이다.

파업 불참을 이유로 사내 상조회나 동호회 가입을 막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사업소 전 직원이 가입해 있던 상조회를 해산하고 철도노조 조합원만을 대상으로 새 상조회를 구성하는 식이다. 코레일 전체 상조회 기운데 15개는 노조 조합원만 가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레일 관계자는 “매번 파업 때마다 경조사 조직적 불참, 동호회 가입 제한, 식사 같이 안 하기 등 직원 간 갈등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파업에 참가하지 않으면 왕따시키는 분위기가 쟁의행위 발생 때 개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집단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는 배경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코레일은 지난 11일 철도노조 집행부 10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파업으로 고소당한 철도노조 간부는 19명으로 늘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