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신선식품 편의점 연다

입력 2016-10-12 18:59 수정 2016-10-12 21:19

지면 지면정보

2016-10-13A10면

온라인 주문한 뒤 매장서 수령
아마존이 오프라인 식료품 편의점 사업에 진출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마존이 우유와 고기 등 상하기 쉬운 식료품을 판매하는 편의점을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마존 내부에서는 이 프로젝트를 ‘프로젝트 코모’로 부르고 있다.

아마존은 고객이 스마트폰이나 매장 근처 터치스크린으로 온라인 주문한 식료품을 편의점에서 찾아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주문한 물건을 차를 탄 채 편리하게 받아가는 ‘드라이브인’ 구역도 설치하기로 했다. 판매 상품엔 땅콩버터, 시리얼 등 유통기한이 조금 더 긴 식료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아마존이 식료품 편의점을 열어 미개척지인 온라인 식료품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온라인 식료품 시장 규모는 지난해의 두 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