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2030년까지 화성에 인류 보낼 것"

입력 2016-10-12 19:00 수정 2016-10-12 21:15

지면 지면정보

2016-10-13A10면

미국 화성 탐사 프로젝트 소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사진)이 2030년까지 화성에 인류를 보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기고한 글에서 미국의 화성탐사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우리는 미국의 우주개발 역사에 필수적이고 분명한 목표가 있다”며 “2030년까지 인류를 화성에 보내고 또 그들을 지구에 안전하게 귀환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성탐사 프로젝트 절차에 대해 “화성에 인류를 보내려면 정부와 민간 혁신가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2년 안에 민간기업도 처음으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우주인을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보잉과 스페이스X를 미 항공우주국(NASA)의 차세대 유인우주왕복선 개발 사업체로 선정했다. 억만장자 엘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는 2018년 화성 무인탐사에 이어 2025년 인류의 화성 진출을 이끌겠다고 선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화성에 가려면 아주 큰 도약이 필요하지만 이는 우리 학생들, 즉 ‘화성 세대’가 매일 교실에서 연구하는 작은 발걸음에서부터 시작된다”며 “과학적 발견은 오랫동안의 실험과 인내, 교육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약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래에 나는 내 손자를 어깨에 얹고 별을 바라보며 우주인이 우주에 잠깐 방문하는 게 아니라 아예 살러 갔으며, 그렇게 함으로써 지구의 삶이 좀 더 나아진다고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