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는 병아리콩을 캔에 담은 ‘바로 먹을 수 있는 병아리콩’을 12일 출시했다. 병아리콩은 단백질과 칼슘, 식이섬유가 풍부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슈퍼푸드 중 하나다. 하지만 6시간가량 불리고, 30분 이상 삶아야 먹을 수 있는 게 단점이다. ‘바로 먹을 수 있는 병아리콩’은 콩을 따로 불리거나 익힐 필요 없이 바로 꺼내 먹을 수 있어 간편하다고 동원F&B는 설명했다. 가격은 400g에 2480원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