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시니어' 증가에 e쿠폰·상품권 판매 '쑥'

입력 2016-10-12 16:20 수정 2016-10-12 16:20

최근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 인터넷을 이용하는 50~60대인 이른바 '디지털 시니어'가 증가하면서 관련 e쿠폰·상품권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SK플래닛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50~60대 소비자의 구매 내역을 분석한 결과, e쿠폰·상품권 구매가 280% 뛰었다.

이에 해당 기간 50~60대 소비자의 11번가 주요 카테고리 증감률 1위는 e-쿠폰·상품권이 차지했다.
가공식품(60%), 화장품·향수·미용(48%), 신선식품(47%), 건강·실버용품(41%)이 뒤를 이었다. 생활·미용가전(40%), 애견용품(35%), 커피·생수·음료(34%), 여성의류(29%), 캠핑·낚시(25%) 부문 매출도 증가세를 보였다.

가격 경쟁력과 배송의 간편함을 중시하는 50~60대 소비자에게 온라인·모바일 쇼핑이 하나의 라이프 스타일로 보편화됐다고 SK플래닛은 분석했다.

올해 11번가에서 50~60대 소비자가 가장 많이 찾은 e-쿠폰·상품권은 마트 및 백화점 모바일 상품권이었다. 뒤이어 프랜차이즈 외식 모바일 상품권, 문화상품권, 호텔 뷔페 레스토랑 식사권 순으로 집계됐다.

SK플래닛 노원호 e-쿠폰사업팀장은 "11번가의 주요 소비층은 여전히 20~40대가 높지만 해마다 카테고리별 주력 소비층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경기 불황에 따른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중시 경향으로 e쿠폰·상품권이 연령대 구분을 떠나 범용적인 상품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