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명 수용' 대학생 연합기숙사 생긴다…月 15만원

입력 2016-10-12 15:23 수정 2016-10-12 15:23
서울 응봉동에 대학생 1000명이 월 15만원 수준의 비용으로 지낼 수 있는 기숙사가 들어선다.

교육부와 기획재정부, 한국장학재단, 경주·기장·영광·울주 등 4개 지방자치단체, 한국수력원자력은 12일 서울 한국장학재단 대회의실에서 대학생 연합기숙사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교육부와 기재부는 서울 성동구 응봉동 4-2번지 일대 국유지 약 6100㎡를 기숙사 부지로 제공한다.

경주와 기장, 영광, 울주 등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4개 지자체와 한수원은 건립비 400억원을 지원하며 한국장학재단은 기숙사 건축과 운영을 맡았다.
기숙사는 2019년 완공해 2020년 1학기 개관 예정이며 원전 지역 출신 대학생 500명 등 대학생 1000명이 생활하게 된다.

기숙사비는 월 15만원 수준으로 책정되며 저소득층 대학생 등에게 입주 우선권을 줄 계획이다.

기숙사에는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도 마련되며 입주 대학생들이 지역 학생에게 학습지도, 재능 기부 등을 하도록 해 '지역 밀착형 학생종합복지센터'로 운영된다.

이 기숙사는 앞서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전국은행연합회와 함께 경기 고양시에 짓고 있는 연합기숙사에 이은 두 번째 연합기숙사다.

1호 연합기숙사 역시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2017년 완공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4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