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계열사 투어몰, 중국 MICE 관광객 본격 유치"

입력 2016-10-12 14:43 수정 2016-10-12 14:43
이랜드그룹은 계열사 투어몰이 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관광 연계를 통해 본격적인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랜드 투어몰은 중국의 국영여행사 CYTS(중국청년여행사)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내년 상반기까지 누적 1만명 규모의 MICE 단체를 유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투어몰은 1차로 중국의 유한회사 롱리치(隆力奇)사의 단체 포상관광객 3500명을 유치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10일 크루즈 코스타 세레나를 타고 제주도를 방문한 후 11일 인천항으로 입국했다.

향후 투어몰은 이랜드가 보유하고 있는 패션·외식·호텔·레저 등 콘텐츠와 중국 기업들과의 사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관광 코스를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한류 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중·고급 여행시장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