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지난 6월 현대종합상사와 함께 투르크메니스탄과 맺은 대형버스 500대 공급 계약 물량 중 초도물량인 80대를 선적 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광양항에서 선적된 현대차 ‘에어로시티’ 시내버스 80대는 약 두 달 후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도 아쉬하바드시(市)에 도착할 예정이다.
투르크메니스탄은 내년 9월 수도 아쉬하바드시에서 열리는 '제5회 아시아 실내무도경기대회'를 앞두고 노후 시내버스를 교체하는 사업을 진행중이며, 그 일환으로 에어로시티 대형버스 500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차는 이번에 선적하는 초도물량 80대를 포함해 내년 9월 대회 전까지 순차적으로 에어로시티 시내버스 500대 공급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급되는 에어로시티 시내버스는 11m급 27인승이다. 현지 정부의 요청을 반영해 디자인 및 엔진 성능을 향상시켰으며 여름이 무더운 현지 기후사정에 맞춰 환풍구도 추가 적용됐다.

현대차는 지난 2009년과 2012년에도 투르크메니스탄에 각각 490대와 200대 등 690대의 대규모 버스공급을 한 바 있다. 내년까지 500대 공급이 완료되면 총 1190대의 현대차 버스가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운행될 예정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