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미르·K스포츠 사태 "국민께 송구"

입력 2016-10-12 11:04 수정 2016-10-12 11:04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은 12일 최근 전경련이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을 주도해 논란이 된 데 대해 "사실 여부를 떠나 물의가 일어난 데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다"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대상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미르·K스포츠 재단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주도해 만들었다는 의혹이 맞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 중인 상황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미르·K스포츠 재단이 논란이 되자 전경련이 두 재단을 대체할 신규 통합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사전에 청와대로부터 미리 양해를 받고 발표한 것이 아니냐'는 국민의당 박주현 의원의 질문에 "저희는 의사를 표명한 것이고 인·허가는 정부가 하므로, 의사 표명 정도는 전경련이 할 수 있다 본다"고 답했다.

또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전경련 해체 촉구에 대해 이 부회장은 "소명을 충실히 해서 국민의 신뢰를 받는 단체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