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경 DB

[ 이진욱 기자 ] 12일 갤럭시노트7 단종 이후 처음 열린 삼성 사장단회의 참석자들은 별다른 언급없이 조심스런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전날 국가기술표준원의 판매 및 교환·사용 중지 권고에 따른 후속 조치로 이동통신사와 협의해 갤노트7 제품의 판매와 교환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서초사옥에는 전날 발표된 갤노트7 단종에 대한 관심으로 수많은 취재진이 몰려 장사진을 이뤘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등 대부분 사장들은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평소보다 빨리 사옥을 빠져나갔다.

갤노트7과 관련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과 신종균 IM(IT·모바일)부문 사장, 조남성 삼성SDI 사장은 아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갤럭시노트7 사태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준 삼성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은 갤럭시노트7 단종 결정과 관련 "삼성전자 측에 물어보라"고 답했다. 이인용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도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한편 이날 수요사장단 협의회에서는 디스크 관련 저서 '백년 허리'의 저자 정선근 교수가 강연을 진행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