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세계 철강기업 중 기후변화 대응 능력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포스코는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기관인 CDP가 세계 14개 철강사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대응관련 성과를 평가한 ‘CDP 철강섹터 보고서’에서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CDP가 글로벌 철강사들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대응관련 평가결과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 및 에너지 관리, 배출목표 및 계획, 탄소배출 비용, 저탄소 기술개발, 물 부족 대응, 기후변화 거버넌스 등 6개 항목을 종합 분석했다. 포스코는 온실가스 배출 및 에너지 관리, 저탄소 기술개발, 물 부족 대응 등 3개 항목에서 A등급을 받았다.

CDP는 2000년 영국에서 설립된 비영리기관. 매년 글로벌 주요기업에 환경관련 정보 공개를 요청하고 이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해오고 있다. 지난해 2월부터 자동차(2회), 전력, 화학, 광업, 시멘트 등 산업별로 주요 글로벌 기업들의 기후변화 대응관련 성과 등을 평가해 최우수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국내 기업으로는 포스코가 처음으로 산업별 최우수기업으로 인정받았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