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갤노트7 구매처서 교환…온라인 구매자는 다음주부터"

입력 2016-10-12 10:46 수정 2016-10-12 10:46
SK텔레콤은 오는 13일부터 12월31일까지 '갤럭시노트7' 교환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고객은 갤럭시노트7을 최초 구매한 매장에서 모든 제조사 단말기로 교환받을 수 있다. 공시지원금 위약금 및 선택약정할인 할인반환금은 내지 않아도 된다. SK텔레콤은 고객이 금전적 손해를 입지 않도록 기존에 결제한 내역을 모두 취소해준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공식 온라인몰인 'T월드다이렉트'에서 구매한 고객은 다음주부터 홈페이지 내 별도 안내화면에 신청할 수 있다. 전문 상담사의 전화상담, 택배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갤럭시노트7 단종에 따라 보험 연계 프로그램인'T갤럭시클럽'의 가입도 중단한다. 고객이 이미 납부한 이용료는 모두 환불해준다. 'T삼성카드2 v2'로 갤럭시노트7을 구매했던 고객은 타 단말기로 교환해도 2년간 최대 48만원의 할인 혜택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