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는 워커힐이 유치한 중국인 관광객(유커) 500명을 대상으로 '광진 가을문화 축제'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워커힐은 지난 10일 호텔을 찾은 유커 500여명에게 중곡제일시장을 돌며 한복 착용과 전통민요 체험, 녹두빈대떡 등 민속 음식 시식 및 전통주 시음 등을 제공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는 워커힐이 서울지방중소기업청, 중곡제일시장과 함께 기획한 행사로, 지난 8월 중곡제일시장과 시장 및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협약에 따른 조치다.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은 "지역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재미와 격을 갖춘 프로그램을 개발해 서울 동북권 방문 관광객을 늘려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